30년을 뛰어넘고 싶었어 환자들이 미…


30년을 뛰어넘고 싶었어
환자들이 미워하던 엄마를 사랑하고 죽이고 싶은 남편을 이해하고
그렇게 자신들의 병을, 상처를 뛰어넘을 때
수십 년간 어두웠던 얼굴이 한순간 환한 빛처럼 빛나는 걸 보면서
과연 그 기분이 뭘까 나도 정말 알고 싶었어 너랑 같이,

#괜찮아사랑이야

30년을 뛰어넘고 싶었어
환자들이 미워하던 엄마를 사랑하고 죽이고 싶은 남편을 이해하고
그렇게 자신들의 병을, 상처를 뛰어넘을 때
수십 년간 어두웠던 얼굴이 한순간 환한 빛처럼 빛나는 걸 보면서
과연 그 기분이 뭘까 나도 정말 알고 싶었어 너랑 같이,

#괜찮아사랑이야

30년을 뛰어넘고 싶었어
환자들이 미워하던 엄마를 사랑하고 죽이고 싶은 남편을 이해하고
그렇게 자신들의 병을, 상처를 뛰어넘을 때
수십 년간 어두웠던 얼굴이 한순간 환한 빛처럼 빛나는 걸 보면서
과연 그 기분이 뭘까 나도 정말 알고 싶었어 너랑 같이,

#괜찮아사랑이야

답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.